바로 오늘 2015년 공주시 첫눈이 내렸다. 11월에 눈이라니!?! 확실히 공주의 겨울은 서울보다 빠르게 시작되는 것 같다. 서울은 사실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은 아니다. 게다가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갈수록 겨울이 포근해지니 11월에 눈을 보는 건 흔치 않음이 분명하다. 아직 12월까지는 며칠이 더 남았는데 첫눈이라니! 한국의 겨울은 12월부터인데, 11월의 첫눈 소식은 좀 새삼스러운 기분이 들게 한다.

공주시 첫눈은 항상 좀 이른 편일까, 아니면 올해가 특이한 경우일까? 외지인인 나는 전혀 알 길이 없다. 앞으로 공주시에서 살다 보면 자연스레 파악이 되겠지?

새하얀 눈꽃으로 가득한 공주시 첫눈

첫눈 치고 상당한 양의 눈이 내렸다. 밖을 내다보니 나무들이 새하얀 옷을 뒤집어쓰고 있다. 함박눈이 내린 풍경을 본지 최소 2~3년은 되는 것 같다. 눈이 내리긴 했지만 춥지는 않은 날씨다. 습기를 많이 머금은 눈이라 낮 시간이 되면 순식간에 녹을 것 같아 보였다. 눈꽃이 사라지기 전에 아파트 단지 주변 사진이라도 몇 장 찍어 두기로 했다.

이런 풍경 너무 오랜만이다! 오랜만에 보니 조금 반갑기도 한가? 풍경만 보면 예쁘기는 한데 동시에 너무도 싫은 이중적인 내 마음, Ya know?

난 눈 치우는 데 아주 신물이 난 인간이라 눈을 아주 안 좋아한다. 강원도에서 복무하는 국군장병들 보다 내가 눈을 훠~얼~씬 많이 치웠을 것이다. 예쁘긴 개뿔, 저놈의 허연 쓰레기…가 눈에 대한 내 일반적인 감상이라 할 수 있다. 낭만은 아주 가끔 봐야 생기는 거라니까?

그래도 정말 간만에 흩날리는 눈 정도가 아닌 함박눈 수준의 눈을 봐서 조금은 싱숭생숭했지만 예상대로 점심시간이 가까워 오자 거의 다 녹아버렸다. 그래도 나름 공주시 첫눈인데 아침에 사진 몇 장 찍어 둬서 참 다행이다 싶었는데 오후 2시쯤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.

금강 둔치에서 보는 공주시 첫눈

오전에 보았던 눈꽃 풍경이 거짓말인 듯 녹아내려 아쉬웠는데 오후가 되니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. 잠깐 내리고 말 것 같지는 않아 보여서 똑딱이 카메라를 들고 금강 둔치로 향했다. 아무래도 공주시에 귀촌을 한 기념으로 금강 둔치의 공주시 첫눈 풍경을 눈에 담아보고 싶었다.

20151126 @ 첫눈이 내리던 날 금강 둔치 가는 길

눈발이 그렇게 세지 않아 눈이 그치기 전에 금강 둔치에 도착하기 위해 바삐 걸었지만 눈발이 잦아들면서 햇볕이 오락가락하는 것 보니 타이밍을 맞추진 그른 듯싶다. 귀차니즘을 이겨내고 아침에 바로 나와봤어야 했다. 이미 떠난 버스는 어쩔 수 없으니 눈이 내린 흔적이 남아있는 금강 둔치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 보았다.

서둘러 나온다고 나왔는데 포근한 날씨에 금세 녹아버린 눈이 아쉬웠다. 이곳저곳 기웃거리며 셔터를 누르다 터덜터덜 집으로 돌아오니 다시 가을로 되돌아가려는 듯 눈에 뒤덮여 있던 단풍나무가 다시 알록달록한 색을 자랑하고 있었다.

20151126 @ 가을의 끝에 내린 첫눈

계절이 몇 시간 만에 왔다 갔다 한 것만 같은 혼란스러웠던 공주시 첫눈이었다. 공주시의 평균 적설량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지는 하루였다. 앞으로 경험하게 될 공주시의 겨울이 궁금해진다.

강원도 경기도 경상도 국립공원여권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서울 신용카드 인천 일본 일상 전라도 제주 충청도 캄보디아 코로나19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

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.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.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