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계문화유산 창덕궁에 봄놀이 가다

중국 광저우 전시회 일로 출장을 9일 동안이나 다녀와 보니 한국은 봄이 한창이었다. 날씨 더워지기 전에 여행도 이리저리 다녀야 하지만, 매월 첫째, 셋째 주에만 주 5일 근무를 실시하는 구석기 시대 회사를 다니다 보니 주말에 여행을 떠나기 매우 어렵기 그지없다. 이런 제~엔~장. 하지만 피곤하다고 집에만 있으면 올해도 꽃구경은 바이바이 해야겠다 싶어 갑작스레 창덕궁에 갔다. 핑계를 대기에 이날 날씨가 너무 좋았다.

창덕궁에 입장하기 전, 배부터 채우기로 했다. 창덕궁 맞은 편 골목의 허름한 식당이었는데, 어마어마하게 큰 사발에 한가득 채워주는 바지락 칼국수가 맛이 일품이었다. 근데 가격은 또 왜 이리 싸! 둘이 먹는데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는 양 때문에 둘이 목 끝까지 차도록 먹어야 했다. 결국 일부분은 남겨야 했다.

자유 관람이 불가능한 창덕궁

창덕궁 입구에서 대기하다 예약한 타임에 맞춰 입장했다.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자유 관람이 불가능해 지금껏 한 번도 가지 않았었다. 누군가를 따라다니며 설명 듣는 거 안 좋아하는 1인이다. 확실히 다른 조선시대 궁궐보다 보존이 잘 되어있는 화려하고도 세련된 모습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었다. 사실 날씨가 좋으면 뭐든 다 예뻐 보이는 법이다.

한편에 자리 잡은 낙선재

20070415 @ 사대부 가옥의 형식으로 건축한 창덕궁 낙선재

헌종이 1847년에 지은 건물로 왕의 서재 겸 사랑채로 이용하기 위해 지어졌다고 한다. 원래는 창경궁 소속이었는데 현재는 창덕궁의 일부로 관리되고 있다고 한다. 창덕궁과 창경궁이 바로 옆으로 이어져 있으니 그럴 수 있겠다 싶다. 대한제국 최후의 황족들을 위해 우리나라 정부가 유일하게 거주를 허가했던 곳이 바로 이 낙선재이고 여기서 그분들은 삶을 마감했다.

아쉬운 창덕궁 가이드 투어

자랑스러운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이지만 아쉬운 점은 늘 있기 마련이다. 자유 관람이 아닌 가이드 투어라길래 소규모 그룹으로 조용하고 집중하며 둘러보는 그런 투어를 생각했지만, 현실은 가이드가 핸들링 하기에 너무도 많아 보이는 인원이 한 번에 우르르 이동하며 설명을 들었고, 내부에 수많은 여러 그룹들과 동선이 겹쳐 서로서로 마이크를 대고 설명하느라 도떼기시장처럼 시끄럽고 정신없는 상황이 현실이었다. 아, 진짜 이렇게 밖에 안 되는 것일까?

20070415 @ 내 가이드 보다 다른 그룹의 가이드 설명이 더 잘 들리는 현실

약간은 찜찜한 마음으로 창덕궁을 나왔지만, 오랜만에 인사동 나들이도 하고 운현궁에도 들려서 국악 한마당도 보고 눈요기 실컷 한 하루였다.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